분당서울대병원 송재진 교수, 대한이비인후과학회 ‘다인 선도연구자상’ 수상
상태바
분당서울대병원 송재진 교수, 대한이비인후과학회 ‘다인 선도연구자상’ 수상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1.04.26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송재진 교수가 ‘제95차 대한이비인후과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다인 선도연구자상’을 수상했다. ⓒ 분당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송재진 교수가 ‘제95차 대한이비인후과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다인 선도연구자상’을 수상했다. ⓒ 분당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송재진 교수가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95차 대한이비인후과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다인 선도연구자상’을 수상했다.

다인 선도연구자상은 이비인후과의 모든 분과(귀, 코, 목)에 소속된 학회 회원 중, 최근 5년간 주저자로 출간한 논문의 피인용지수(Impact Factor)와 인용 횟수(Citation)를 합쳐 가장 높은 연구자가 선정되는 상이다.

송재진 교수는 2016년부터 2021년까지 5년 동안 정량적 뇌파 및 양전자 단층 촬영을 이용해 이명이 발생하는 원인을 규명하고, 다양한 이명 치료(이명 재훈련 치료, 보청기, 인공와우 등) 전후 대뇌의 기능적 변화, 박동성 이명의 수술적 치료 결과 및 객관적 분석 방법 등에 대한 연구를 꾸준히 시행해 주저자 논문 31편을 포함한 총 50편의 논문을 발표하며 이번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인공지능을 통해 이명, 만성 통증, 우울증 등 다양한 질환의 객관적 진단 가능성을 규명한 ‘Nature Communications(2018, Impact Factor 12.1)’ 논문은 3년간 총 48회 인용되며 학계의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2010년 서울대학교에서 인공와우 환자의 시-청각 자극 처리에 관한 연구로 첫 번째 박사학위를, 2016년 벨기에 앤트워프 대학에서 이명 환자 및 인공와우 환자의 대뇌의 기능적 변화에 대한 연구로 두 번째 박사학위를 받은 송재진 교수는 국내외 의학 및 공학 전문가들과 꾸준한 협업을 이어온 것이 이번 수상의 가장 큰 원동력이라고 전했다.

송 교수는 “진단과 치료에 어려움이 많던 환자들, 가령 돌발성 난청 후 심한 이명으로 고통받는 환자에서 인공와우 이식술을 이용한 치료나 귀 뒤 정맥 기형의 원인으로 발생하는 박동성 이명의 수술적 치료 등을 통해 임상적인 관심을 가지고, 이를 국내외 전문가들과 함께 연구를 진행하며 학문적 근거를 하나씩 만들어 가고자 노력한 것이 좋은 결과를 맺었다”며 “앞으로도 꾸준한 연구를 통해 더 많은 환자의 완쾌를 돕고, 이명 및 난청을 진료하는 이비인후과학 발전에도 보탬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