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간호조무사회, 간호법 결사반대 성명서 채택‧서명서 국회 전달
상태바
서울시간호조무사회, 간호법 결사반대 성명서 채택‧서명서 국회 전달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1.04.22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간호조무사 1만 142명 참여
국회의사당 앞에서 결의문을 낭독하는 곽지연 회장 © 서울시간호조무사회
국회의사당 앞에서 결의문을 낭독하는 곽지연 회장 © 서울시간호조무사회

서울특별시간호조무사회(회장 곽지연, 이하 서울시간호조무사회)는 22일 오후 국회 의사당 앞에서 ‘간호법 반대 성명서 발표 및 서명서 전달’을 진행했다. 

서울시간호조무사회 곽지연 회장은 22일 오후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간호법 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다.

곽지연 회장은 성명서를 통해 “여야 3당 국회의원들이 발의한 간호법안은 이 법의 당사자인 간호조무사와는 단 한마디의 논의도 없이 발의되었고, 내용 면에서도 간호조무사의 요구는 철저히 배제하고, 간호조무사의 일자리마저 위협하는 악법”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간호법이 정상적으로 제정되기 위해서는 당사자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야 하며, 간호사뿐 아니라 간호조무사도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간호조무사협회 법정단체 인정과 간호조무사 전문대 양성을 간호법에 반드시 포함시켜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서울시간호조무사회는 성명서 발표 후 간호법을 대표 발의한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보건복지위원장, 국민의 힘 서정숙 의원, 국민의당 최연숙 의원, 이상 3명의 의원에게 서울시 간호조무사 10,142명의 자격증 반납 서명서를 전달하기로 했다.

서울시간호조무사회는 간호법안이 상정된다면 회원들과 함께 간호법 결사반대 비대위를 구성하는 한편, 전국의 간호조무사 회원들과 함께 간호법 결사반대 투쟁에 임하기로 결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