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용산임시회관 7층 근무자 2인 코로나19 확진
상태바
의협 용산임시회관 7층 근무자 2인 코로나19 확진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1.04.07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층 폐쇄하고 방역, 7층 근무자 전원 확진 여부 검사 시행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픽사베이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픽사베이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오늘 의협 용산임시회관 7층 근무자 2인이 코로나19에 확진됨에 따라, 본회 기자실을 당분간 폐쇄하고 기자들의 회관 출입을 제한하게 되었다"라고 7일 밝혔다. 

의협은 "금일 중 해당 구역을 철저히 소독 조치하고, 밀접접촉자 또는 접촉의심자에 대한 검사시행 등 대처에 만전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의협은 용산 삼구빌딩 7, 8층에 임시회관을 빌려 입주하고 있다.

확진자는 7층에서 7일 출근 후 확실하게 결정되었다.

의협 관계자는 "일단 7층은 전체 폐쇄했고, 방역 진행하고 있고, 8층도 방역 진행할 예정이다. 내부적으로 (7층 근무자들에게는) 확진 여부 검사 공고가 나온 상태다. 확진자 2명은 오늘 출근 한 이후 확진이 확실하게 결정되어가지고, 7층에 출근한 직원들은 검사받으러 갔다. 검사 후 자택 대기다"라고 말했다.

그는 "밀접 접촉자가 발생한 7층만 폐쇄하고, 방역은 7층과 8층 모두 한다. 7층에 근무한 전직원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폐쇄한다. 검사 결과 자체는 내일쯤 나온다. 아마 7층은 내일도 폐쇄할 거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의협 모 팀장은 "7층은 소독 다 했고,  검사받으러 가고 있다. 용산에 선별검사소가 있다. 결과가 내일 나올 때까지, 음성이라고 나올 때까지는 집에서 근무하면서 기다려야 한다. 검사받으면 6시간 이상 걸린다고 한다. 양성으로 나오면 자가격리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다음 주 월요일 용산 의협임시회관에서 예정된 실손보험 토론회는 일정대로 진행될 전망이다. 

의협 관계자는 "다음 주 월요일이니까. (진행에는) 문제없지 않나 싶다"라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