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길병원, 국내 두 번째 전신마취하 최소침습 심부뇌자극술 시행
상태바
가천대 길병원, 국내 두 번째 전신마취하 최소침습 심부뇌자극술 시행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1.04.05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부분마취 수술보다 환자 신체·정서적 고통 획기적 감소
가천대 길병원 신경외과 박광우 교수. ⓒ 가천대 길병원
가천대 길병원 신경외과 박광우 교수. ⓒ 가천대 길병원

가천대 길병원이 서울대병원에 이어 국내 두 번째로 파킨슨병 환자의 증상을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치료법인 심부뇌자극술을 시행한다. 이 방법을 적용하면 환자의 수술에 대한 두려움이 크게 줄어들어 치료 방침 결정에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심부뇌자극술은 약물 부작용이 발생하고, 이상운동증 등으로 약물의 효과가 떨어진 파킨슨병 환자에게 아주 효과적이며 유일한 외과적 치료법이다. 하지만 과거 심부뇌자극술은 전극선에 대한 신체의 반응을 즉각적으로 확인하기 위해 환자에게 부분마취만 적용한 상태에서 진행됐다. 수술 시 환자는 머리뼈 깊이 고정된 무거운 틀을 박고, 이후 두피에 5~6개의 구멍이 뚫린 채 뇌에 전극선이 심어지는 1~2시간의 과정을 의식이 있는 채로 겪게 된다. 이때 극심한 정서적, 신체적 고통을 느끼게 된다. 또 이 긴 시간 동안 환자는 딱딱하고 좁은 수술침대에서 움직임 없이 고정된 채 깨어있어야 한다.

박광우 교수는 “부분마취가 이뤄지는 이유는 파킨슨병에 의해 문제가 되는 뇌 부분을 정확하게 찾고, 전극선에 의한 효과와 부작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기 위한 것”이라며 “예를 들어 수술 중 의료진이 손을 들어보라고 하면 환자는 수술 과정 중에도 손을 들어서 효과를 직접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그러나 과거 한쪽 수술을 받은 환자 대부분이 반대쪽 수술을 거부할 정도로 환자들이 체감하는 고통이 컸다”고 덧붙였다.

이에 가천대 길병원은 환자들이 더욱 안전하고 편안하게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전신마취 후 최소침습 심부뇌자극술을 시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 환자의 마취 수준을 평가할 수 있는 도구 ‘BIS(Bispectral Index)’와 특별한 마취 방법인 ‘TIVA(Total intravenous anesthesia)’이다. 그래야 전신마취 후 표적이 되는 뇌의 신경핵을 자극했을 때 신경활성도를 측정하는 ‘미세전극기록(Micro-electrode recoring, MER)’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전신마취 후 심부뇌자극술은 부분마취 심부뇌자극술과 효과 면에서 차이가 없다. 2004년 프랑스 연구에서 부분마취 환자 15명과 전신마취 환자 15명을 비교한 결과, 효과에 큰 차이가 없었으며, 2007년 일본에서 전신마취 환자 15명의 수술 결과가 기존 방법과 동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가천대 길병원은 최소침습 수술 방법을 결합했다. 기존 방법은 머리 양쪽 두피에 총 5~6번의 절개가 이뤄지며 지름 약 20cm 정도의 흉터를 남겼다. 그러나 최소침습적 방법은 약 7cm 남짓의 작은 절개 하나만 남긴다. 수술 전 정확히 확인된 표적에 1개의 전극선만 사용해 최대한 정밀하게 넣는 노력이 이뤄져 가능하다. 기존 수술은 전극선 5개가 사용됐다. 이 같은 방법은 감염률을 낮추고, 출혈의 위험성을 줄여 환자의 통증을 크게 감소시킨다.

박광우 교수는 “파킨슨병 환자는 수술 전 모든 파킨슨 약을 중단해 환자의 움직임이 제한되고 수술 중 받는 고통은 큰데, 거기에 더해 부분마취 수술은 환자에게 매우 큰 신체적, 정서적 고통을 남긴다”며 “가천대 길병원이 국내에서 두 번째로 시행한 전신마취 하의 최소침습 심부뇌자극술은 환자 친화적으로 정서적 고통을 최소화하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