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과대학‧의료기관의 외부 연구자에게도 시체의 일부 제공 가능
상태바
의과대학‧의료기관의 외부 연구자에게도 시체의 일부 제공 가능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1.03.30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 등 난치성 뇌신경질환을 포함한 질병 연구 활성화 기대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픽사베이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픽사베이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그동안 제한되어 왔던 '의과대학, 의료기관 등에서 외부로의 시체 일부 제공'이 가능하도록 하는 「시체 해부 및 보존에 관한 법률」(이하 ‘시체해부법’)의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을 3월 30일(화) 국무회의에서 의결하였다고 밝혔다.

이 시행령은 4월 8일부터 시행된다.

치매 등 난치성 뇌신경질환 치료를 위한 뇌조직 연구가 시급함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기존 시체해부법에서는 시체 일부의 외부 제공을 제한하고 있어, 과학계 등에서 지속적으로 개선을 요구하였다.

이러한 요구를 반영하여, 보건복지부장관의 허가를 받은 기관에서 수집ㆍ보존한 시체의 일부를 연구자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시체해부법이 지난해 개정되었다.

개정된 시체해부법의 올해 4월 8일 시행을 앞두고, 해당 기관의 허가 기준과 절차 등 법률에서 위임된 세부 사항을 규정하기 위해 시행령을 개정하였다.

개정된 시행령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연구를 위한 시체의 일부 제공기관의 허가 및 변경허가 절차 및 기준 등을 마련(제3조, 제4조 및 별표 1 신설)했다.

시체의 일부를 수집‧보존하여 연구 목적으로 연구자에게 제공하려는 기관은 부검실‧검사실 등 시설과 책임자, 진단 담당자 등의 인력을 갖추어 보건복지부장관의 허가를 받도록 했다.

허가를 받은 기관이 해당 기관의 명칭, 소재지 등 주요 사항을 변경하려는 경우에는 변경허가를 받도록 했다.

연구를 위한 시체 일부의 제공 관리(제5조)를 신설했다.

보건복지부장관은 시체 일부의 제공에 관한 사항을 적정하게 관리하기 위해, 제도 기반 조성과 지원, 시체의 일부 제공기관 종사자와 연구자에 대한 교육 등의 업무를 수행하도록 했다.

권한 또는 업무의 위임‧위탁(제6조)을 신설했다.

보건복지부장관은 관련 허가 권한을 질병관리청장에게 위임하고,  교육 등의 업무를 장관이 지정하는 기관 또는 단체에 위탁한다.

보건복지부 성재경 생명윤리정책과장은 “과학계의 요구를 반영하여 개정 법률 시행과 함께 연구를 위한 시체의 일부 제공기관을 지원함으로써, 치매 등 난치성 뇌신경질환을 포함한 질병 연구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