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항암 신약개발 전문가, 온라인에서 뭉쳤다
상태바
국내 항암 신약개발 전문가, 온라인에서 뭉쳤다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1.03.29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아산병원 항암유효성평가지원센터·비임상개발센터 온라인 공동 심포지엄 성공 개최
‘면역항암제 시대의 비임상개발 전략과 오픈이노베이션’ 주제
손우찬 서울아산병원 병리과 교수(위에서 첫 번째 사진 중 왼쪽)가 심포지엄에서 면역 항암제의 독성학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 서울아산병원
손우찬 서울아산병원 병리과 교수(위에서 첫 번째 사진 중 왼쪽)가 심포지엄에서 면역항암제의 독성학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 서울아산병원

우리 몸의 면역 체계가 암세포를 공격해 스스로 치료하게 만드는 면역항암제 개발 분야의 발전을 위해 국내 항암제 신약개발 전문가들이 모여 토론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서울아산병원 항암유효성평가지원센터(APEX)와 비임상개발센터(CND)는 지난 26일 ‘면역항암제 시대의 비임상개발 전략과 오픈이노베이션’을 주제로 온라인 공동 심포지엄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으로 진행된 이번 심포지엄에는 700여 명의 국내 산·학·연·병의 항암제 개발 분야 전문가들이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특히, 서울아산병원과 국내 제약업계의 면역항암제 연구 개발에 대한 현장 경험, 오픈이노베이션 협력 방안 등에 대한 토론이 활발하게 진행됐다.

김종재 서울아산병원 아산생명과학연구원장의 인사말로 시작된 1부 세션에서는 ‘면역항암제 개발을 위한 중개연구 전략과 비임상 모델’을 주제로 ▲면역항암제 개발을 위한 임상 전략(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김규표 교수) ▲면역 체크포인트 억제제의 효능평가 모델(서울아산병원 아산생명과학연구원 의생명연구소 진형승 교수) ▲광학 영상을 이용한 면역 모니터링(서울아산병원 아산생명과학연구원 융합연구지원센터 김상엽 책임중개의과학자) ▲면역항암제의 독성학(서울아산병원 병리과 손우찬 교수)에 대한 서울아산병원 연구진의 발표가 진행됐다.

이어 ‘차세대 면역 항암치료를 위한 신규 타깃 개발과 항체 엔지니어링 및 병용 치료 전략’을 주제로 한 2부 세션에서는 국내 제약업계 전문가들의 ▲면역항암 이중항체 개발 현황 ▲저분자화합물 면역치료제 연구 ▲면역항암제 치료 전략의 진화 ▲최신 면역항암제 타깃과 병용 요법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공동 심포지엄 전날인 25일 오후에는 서울아산병원 비임상개발센터가 신약개발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독성 문제 및 사례를 공유하는 ‘제5회 신약개발 부트캠프’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600여 명의 독성학 분야 실무자들이 온라인으로 참석한 이번 행사에서는 1부에서 ‘비임상시험 기법의 개선과 새로운 동향에 대한 전망’을 주제로 ▲최신 독성 이슈로부터 얻은 교훈 ▲다기전 면역치료로서의 항암 바이러스에 대한 강의가 진행됐다.

2부에서는 ‘비임상독성 실제 사례’를 주제로 ▲신약개발 과정에서의 비임상 시험 ▲독성시험에서 간의 비대 ▲약물개발 시 발생한 고환독성에의 접근법 ▲이중항체 약물의 비임상 개발(독성) 강의가 이어졌다.

최은경 서울아산병원 항암유효성평가지원센터장(방사선종양학과 교수)은 “글로벌 신약 항암제 개발 트렌드에 발맞춰 항암제 유효성 평가 모델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암종별 임상 전문의의 자문 서비스를 강화해 국내의 신약개발 연구가 효율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우찬 서울아산병원 비임상개발센터장(병리과 교수)은 “앞으로 국내 비임상개발 실무자들이 효과적으로 연구를 수행해 차세대 면역항암제 개발 시기를 앞당길 수 있도록 연구 개발 지원과 지속적인 심포지엄 개최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