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약물알레르기 연구 컨소시엄’ 발족
상태바
‘한국 약물알레르기 연구 컨소시엄’ 발족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1.03.25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증알레르기 현황조사, 위험인자 발굴, 정확한 진단과 치료법 개발 목표

‘한국 약물알레르기 연구 컨소시엄(Korea Drug Allergy Research Consortium, KoDARC)’은 23일, 서울대학교 암연구소에서 발족식을 마쳤다.

25일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KoDARC은 한국인에게 발생하는 중증 약물알레르기 현황 조사, 위험인자 발굴, 진단과 치료법 개발을 목표로 한다. 

서울대학교병원 약물안전센터를 비롯해 세브란스병원 지역의약품안전센터, 서울대학교 약학대학 임상약학실, 서울대학교 의학연구원 알레르기 및 임상면역연구소,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알레르기 연구소를 주축으로 구성됐다.

발족식에 이어, 약물알레르기 연구 발전을 위한 열띤 토론회도 진행됐다.

서울의대 강혜련 교수는 낮은 발생 빈도로 인해 일반인과 임상 의사들이 약물알레르기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현실을 지적하며, 이번 컨소시엄을 통해 환자와 의료진 교육을 강화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약대 오정미 교수는 유전적 원인으로 가족에게 동일한 약물알레르기가 발생하는 사례가 잦은 만큼, 환자를 포함한 가족 전체에 대한 유전학적인 상담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연세의대 이재현 교수는 약물알레르기 연구와 더불어, 실질적으로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사회적 기반 확대가 필요하며, 이를 위한 관계 기관과의 긴밀한 협조가 중요하다 말했다. 

KoDARC은 향후 대학, 병원, 연구소, 기업 등 국내외 다양한 약물알레르기 연구기관의 컨소시엄 참여를 확대하여, 약물알레르기 분야 ‘산학연병관’ 친화적 생태계 구축을 위한 구심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대학교병원 약물안전센터 강동윤 교수는 “KoDARC가 약물알레르기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나아가 이를 예방할 수 있는 연구에 노력하겠다”라며 “활발한 국제교류를 통해 우리나라의 약물알레르기 연구의 위상을 세계 수준으로 끌어 올리는데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