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 영상 분석으로 갑상선 결절 고주파절제술 치료 효과 입증
상태바
CT 영상 분석으로 갑상선 결절 고주파절제술 치료 효과 입증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1.03.24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상선 전체 부피·기도 면적·기도 모양·기도의 밀린 정도 유의미하게 감소
왼쪽부터 여의도성모병원 영상의학과 정소령 교수, 서울성모병원 영상의학과 최양신 교수. ⓒ 여의도성모병원
왼쪽부터 여의도성모병원 영상의학과 정소령 교수, 서울성모병원 영상의학과 최양신 교수. ⓒ 여의도성모병원

국내 연구진이 CT(Computed Tomography, 컴퓨터단층촬영) 영상 분석으로 갑상선 결절 치료에 고주파절제술이 효과가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

양성 갑상선 결절은 대부분 크기가 작지만 결절 크기가 커질 경우 주위 구조에 영향을 주어 목이 볼록하게 튀어나오는 미용상 문제가 발생하거나 드물지만 악성종양으로 발전한다. 대한갑상선영상의학회는 갑상선 결절로 인한 증상이 있고 미용상 문제가 있는 결절, 2cm 이상인 결절을 치료 대상으로 권고한다. 과거 갑상선 결절은 수술이 주 치료법이었으나 최근 비수술적 치료법인 고주파절제술, 에탄올절제술을 많이 시행한다.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영상의학과 정소령 교수 연구팀(서울성모병원 영상의학과 최양신 교수)은 갑상선 결절에 고주파절제술을 시행, 치료 전후의 CT 영상 비교 분석을 통해 고주파절제술 치료 효과를 분석했다. 고주파절제술은 12년 경력의 정소령 교수가 단독으로 시행, CT 분석 평가는 최양신 교수가 독자적으로 실시했다.

고주파절제 치료 전후 CT 영상. 고주파절제치료 전 CT(a,c)에서 좌갑상선결절(붉은색)로 인해 기도(파란색)가 우측으로 밀려나 있고 약간 눌리고 있다. 좌측 동맥과 정맥 또한 결절에 의해 밀려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고주파절제치료 후 CT(b,d)에서 갑상선 전체 부피와 결절 부피가 감소했고(붉은색) 밀려 있던 기도와 혈관(동맥과 정맥)이 본래 위치로 돌아온 것을 알 수 있다. ⓒ 여의도성모병원
고주파절제 치료 전후 CT 영상. 고주파절제치료 전 CT(a,c)에서 좌갑상선결절(붉은색)로 인해 기도(파란색)가 우측으로 밀려나 있고 약간 눌리고 있다. 좌측 동맥과 정맥 또한 결절에 의해 밀려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고주파절제치료 후 CT(b,d)에서 갑상선 전체 부피와 결절 부피가 감소했고(붉은색) 밀려 있던 기도와 혈관(동맥과 정맥)이 본래 위치로 돌아온 것을 알 수 있다. ⓒ 여의도성모병원

연구팀은 2007년 11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갑상선 결절로 고주파절제술을 받은 환자 중 치료 전후 CT 검사를 시행한 38명을 대상으로 ▲갑상선 전체 부피 ▲결절에 의해 눌린 가장 좁은 기도 부위 면적 ▲기도 모양 변화 ▲경부 전면각도를 측정해 치료 전후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고주파절제치료 후 갑상선 전체 부피는 평균 44% 감소, 기도면적은 28% 넓어졌다. 환자의 89.5%가 결절에 의해 밀린 기도가 제자리로 왔고, 78.9%는 찌그러진 기도가 동그란 모양으로 회복했다.

치료 효과에 대한 기존 연구는 환자의 증상 호전 확인, 초음파 검사를 통한 의사의 결절 크기 감소 확인 등 주관적이며 정성적인 평가로 한계가 있었다. 이번 연구는 CT 영상 분석으로 고주파절제술의 치료 효과를 보다 객관적이고 정량적으로 평가할 수 있다는 데 의의가 있다.

정소령 교수(교신저자)는 “양성 갑상선 결절의 고주파절제술 치료 효과가 매우 좋다는 것은 널리 알려져 있고 이번 연구를 통해 재확인됐다”면서 “특히 다수의 결절을 한 번에 치료하거나 종격동으로 자란 결절을 치료할 때 CT 검사는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향후 고주파절제술 치료 효과를 더욱 높이고 CT에 의한 방사선 피폭을 줄이는 연구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열종양학 전문 국제학술지인 ‘국제온열치료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Hyperthermia, IF=3.574) 2020년 6월호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