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증가…예방수칙 준수 등 주의 당부
상태바
도,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증가…예방수칙 준수 등 주의 당부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1.03.24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도내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 등에서 1분기 끝나기 전에 지난해 수치 근접
구토, 복통, 설사 등 증상 발생시 등원, 등교 자제, 가정에서도 별도 생활 요청
올바른 손씻기, 안전한 음식 조리, 오염된 곳 청소·소독 등 예방수칙 준수 당부
© 경기도청
© 경기도청

경기도가 올해 도내 어린이집 등에서 노로바이러스(Norovirus) 감염증 발생이 계속 증가함에 따라 개인위생과 감염 예방·관리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24일 당부했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은 국내에서 흔하게 발생되는 감염병 중 하나로 오염된 물, 환자의 토사물로 인한 비말감염 또는 분변-구강 감염으로 전파되며 주요 증상에는 설사, 구토, 복통 등이 있다.

질병보건통합관리시스템 신고에 따르면 도내 교육기관(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 등)에서의 집단 내 수인성, 식품매개 감염병 발생은 2018년 45건, 2019는 49건, 지난해 16건, 올해 3월 3째 주까지 14건이었다.

그 중 노로바이러스가 원인으로 확인된 건은 2018년 35건, 2019년 39건, 지난해 10건, 2021년 14건으로 발생건의 62.5%~79.6%를 차지했다. 특히 올해는 14건 모두 노로바이러스가 원인으로 밝혀져 주의가 필요하다. 

도는 ▲노로바이러스 2차 감염 대부분이 물·식품보다는 비말, 접촉으로 발생하는 점 ▲유증상자가 집단생활을 하면 소량의 바이러스로도 많은 사람들에게 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점 ▲5세 미만의 어린이, 면역 저하자 등에게는 심각한 탈수 증상이 생길 수 있다는 점 등을 들어 환자 발생시 증상 소실 후 48~72시간까지 집단생활을 피하고 가정에서도 따로 생활할 것을 권고했다.

이와 함께 백신이 없으므로 예방을 위해 ▲ 올바른 손씻기 ▲안전한 음식섭취 ▲안전하게 음식 조리하기 ▲오염된 표면 청소 및 소독하기 ▲오염된 세탁물을 철저히 세탁하기 등의 생활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임순택 경기도 질병정책과장은 “노로바이러스는 전염력이 강하기 때문에 학교 등 가정에서 감염 예방 생활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면서 “증상이 있을 경우 집단생활을 자제하고 즉시 병원 진료를 받고, 집단발생이 의심되면 관할 보건소에 신고해 보건당국 조사에 적극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