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관절초음파 누적 건수 5만례 돌파
상태바
서울성모병원, 관절초음파 누적 건수 5만례 돌파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1.03.23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확한 염증성 관절염 측정 및 치료·분석 가능
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센터 초음파실에서 박영재 교수가 관절초음파 검사를 하고 있다. ⓒ 서울성모병원
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센터 초음파실에서 박영재 교수가 관절초음파 검사를 하고 있다. ⓒ 서울성모병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임상과장 김완욱 교수)가 최근 관절초음파 누적 시행건수 5만 례를 달성했다. 류마티스내과는 2002년 국내 최초로 관절염의 진단과 치료에 초음파를 도입한 이래 2010년 3000건 수준의 연간 관절초음파 시행 건수가 2019년에는 2배가 넘는 6400건까지 증가했다.

관절초음파는 단순히 삼출액(혈관이나 세포 밖으로 나와 연부조직에 축적된 체액)의 여부나 관절 주위 조직의 손상 여부를 확인하는 데 그치지 않고, 류마티스관절염 등 기존 엑스레이와 같은 고식적인 영상장비에서 확인하기 어려운 관절염의 초기 소견을 조기에 발견하고 뼈·근육·관절·인대 등의 검사가 가능하다.

또, 관절을 움직이며 검사를 할 수 있어 특정 자세에서만 보이는 이상 소견도 진단이 가능하다. 특히, 관절 종괴나 결절종이 있는 크기나 특징, 주변 혈관이나 신경 등 다른 조직과의 관계를 잘 볼 수 있어 진단 및 치료에 도움을 준다.

초음파를 이용하면 염증이 활성화된 관절강(두 개의 뼈가 맞닿아 관절을 형성하는 부위에 존재하는 활막액과 이를 둘러싸고 있는 세포층으로 이루어진 공간) 내에 스테로이드와 같은 약물을 정확하게 주입할 수 있어 치료과정 및 결과를 실시간으로 확인이 가능하며, CT나 MRI 검사보다 비용이 저렴하고 간편하다.

서울성모병원 연간 관절초음파 시행 건수 추이. ⓒ 서울성모병원
서울성모병원 연간 관절초음파 시행 건수 추이. ⓒ 서울성모병원

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는 이러한 관절초음파를 국내 처음으로 도입한 선구자적인 역할을 했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환자 사례를 바탕으로, 매년 전문의 및 전공의를 대상으로 워크숍 및 술기 교육과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관절초음파 검사의 보편화에도 힘쓰고 있다.

특히, 이번 3월 말 병원 초음파실을 확장 이전하며 4월 초 2대의 최신 초음파 설비를 추가로 도입한다. 기존의 관절초음파를 넘어 침샘초음파와 같은 다른 연부조직 초음파검사와 말초 신경병증과 같은 국소 류마티즘의 진단과 치료에까지 그 영역을 확대시켜 나갈 예정이다.

류마티스내과장 김완욱 교수는 “5만 례 달성이라는 이번 성과는 국내 류마티스학 발전에 있어 항상 선구적인 역할을 해온 병원의 지속적인 노력의 결실”이라며 “새롭게 단장하는 류마티스센터 초음파실이 앞으로 더 많은 환자의 관절염 진단과 치료에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