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의전원 설립은 제2의 조모 씨 만들기 위한 밑작업?
상태바
국립의전원 설립은 제2의 조모 씨 만들기 위한 밑작업?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1.02.08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동여의, 특권층 위한 국립의전원 강행 중단해야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모 씨의 인턴 합격 이후 의료계의 분노가 극에 달했다. 의료계는 국립의전원이 설립될 경우 이번 사태와 같은 특권층 특별 대우가 잇따를 수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

행동하는 여의사회(이하 행동여의)는 최근 성명을 통해 “입학 스펙 전체를 위조한 무자격자가 인턴 선발에 합격했다”면서 “부산대 의전원, 고려대, 교육부에 이어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일병원까지 불법 봐주기의 대열에 동참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부당한 특별 대우를 대놓고 하겠다는 것이 바로, 정부가 남원에 추진하는 공공의전 즉 국립의전원”이라며 “국민 혈세를 털어 전액 무상 교육으로 권력층 자제의 음서제 프리패스를 지원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행동여의는 “대학이 아닌 대학원이므로 전형을 입맛대로 변형할 수 있다”며 “자격도 못 갖춘 특정 집안 자식들이 정당하게 노력한 청년들을 탈락시키고 국립의전원에 입학한 후 국립대병원, 공공병원에서 손쉽게 인기과를 수련하고 스텝으로 채용돼 병원 요직을 대물림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행동여의는 정부가 지난 3일 의정협의체 회의에서 코로나19 안정 후 논의하겠다는 약속을 파기하고 공공의전 및 의대 정원 확대 논의를 종용한 점도 비난했다.

이와 관련 행동여의는 “의정합의안 도장도 채 마르기 전에 첩약 급여화와 원격 의료를 강행한 모습과 다르지 않다”면서 “이러니 의료계가 정부를 신뢰할 수 없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코로나19 진료로 사투 중인 의료계를 존중하고 배려해도 부족할 판에, 또다시 뒤통수를 때리는 상황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특권층을 위한 국립의전원 강행을 즉시 중단하라”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