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위험 심방세동 환자도 흡연하면 뇌졸중 위험
상태바
저위험 심방세동 환자도 흡연하면 뇌졸중 위험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1.02.05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연구팀, 흡연 영향 확인한 최초 연구 결과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서울대병원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서울대병원

저위험 심방세동 환자라도 흡연은 뇌졸중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최의근 교수팀(권순일 전임의, 고상배·김태정 교수)은 저위험 심방세동 환자를 대상으로 뇌졸중이 발생하는 위험인자 연구를 5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저위험 심방세동 환자를 뇌졸중, 비뇌졸중으로 각각 44명, 220명씩 나눴다. 나이, 흡연, 동반 질환, 심초음파 및 혈액 검사 결과 등 여러 요인을 비교한 결과 유일하게 흡연만이 저위험 심방세동의 뇌졸중 발생과 연관됐다.

특히, 뇌졸중 그룹 44명은 전원이 심장 원인의 뇌졸중으로 판명됐다. 직접적인 원인으로는 심방세동 가능성이 가장 높았다.

연구팀은 저위험 심방세동 환자의 흡연이 뇌졸중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한 최초의 연구 결과라고 전했다.

부정맥의 가장 흔한 유형인 심방세동은 노인의 약 10%를 차지하는 질환이다. 환자는 뇌졸중 위험이 중등도 이상이면 예방을 위해 항응고 약물치료를 받는다. 그러나 항응고 치료를 받지 않는 저위험 심방세동 환자에게도 여전히 뇌졸중이 발생한다. 뇌졸중 발생 가능성 예측이 중요한 이유다.

왼쪽부터 순환기내과 최의근 교수, 신경과 고상배 교수. ⓒ 서울대병원
왼쪽부터 순환기내과 최의근 교수, 신경과 고상배 교수. ⓒ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최의근 교수는 “저위험 심방세동 환자라도 흡연을 하고 있으면 뇌졸중 위험이 높아진다는 중요한 결과”라며 “저위험 심방세동 환자의 금연 근거를 마련했다”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신경과 고상배 교수도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 심뇌혈관 위험인자 관리는 중요하게 여겼지만 금연은 상대적으로 관심이 적었다”며 “뇌졸중 예방을 위해 금연의 중요성을 다시 상기시켜주는 결과”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부정맥 분야 저명한 학술지인 미국 부정맥학회지(Heart Rhythm Journal) 최근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