갸름한 얼굴·작은 입술 VS 각진 얼굴·큰 입술… 극명히 나뉘는 美의 기준
상태바
갸름한 얼굴·작은 입술 VS 각진 얼굴·큰 입술… 극명히 나뉘는 美의 기준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0.12.30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성모병원-국제 공동연구팀, 서양인과 다른 한국인 얼굴 황금비율 분석
3D 입체측정 결과 분석을 통해 한국인과 파라과이인이 선호하는 얼굴을 그림으로 나타냈다. (왼쪽) 한국인이 선호하는 얼굴, (오른쪽) 파라과이인이 선호하는 얼굴. ⓒ 서울성모병원
3D 입체측정 결과 분석을 통해 한국인과 파라과이인이 선호하는 얼굴을 그림으로 나타냈다. (왼쪽) 한국인이 선호하는 얼굴, (오른쪽) 파라과이인이 선호하는 얼굴. ⓒ 서울성모병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치과병원 치과교정과 국윤아 교서울성모병원-국제 공동연구팀, 서양인과 다른 한국인 얼굴 황금비율 분석수(교신저자)와 사우디아라비아 킹파이잘대, 미국 애리조나대 등 국제 공동연구팀이 한국인과 파라과이인이 선호하는 얼굴의 심미적 기준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미스코리아 54명과 미스파라과이 34명을 대상으로 3D 카메라로 얼굴 정면과 측면을 특수 촬영해 길이 및 각도 측정값 등을 기준으로 인종에 따른 심미성의 차이를 평가하고, 두 결과를 서양인의 대표적인 황금비율(Farkas proportion indexes)과 비교했다.

그 결과, 한국인은 전반적으로 갸름한 얼굴형과 넓은 이마, 작은 입술을 선호한 데 비해 파라과이인은 약간 각진 얼굴에 큰 입술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국가가 선호하는 얼굴은 서양인의 황금비율로 제시된 측정치와는 다른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성모병원 치과병원 국윤아 교수. ⓒ 서울성모병원
서울성모병원 치과병원 국윤아 교수. ⓒ 서울성모병원

국윤아 교수는 “다문화 시대에서 미의 기준은 인종적인 특성도 반영되며, 시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면서 “서양인의 황금비율만을 따를 것이 아니라 이번 연구 결과를 교정 진단 및 치료에 반영한다면 환자들의 만족도 또한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치과교정의사연맹 학술지(Journal of the World Federation of Orthodontists) 9월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