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언 무시할 땐 언제고 수습 불가 사태 오니 강제동원?”
상태바
“조언 무시할 땐 언제고 수습 불가 사태 오니 강제동원?”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0.12.22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동여의, 강제동원 협박 중단·강제차출 압박 실태조사 필요

정부가 코로나19 진료 현장에 의료진 강제동원을 언급하고, 의료현장에서는 강제차출 압박이 이어지자 의료계의 분노가 극에 달하고 있다.

행동하는 여의사회(이하 행동여의)는 22일 성명을 통해 “정부는 의료계를 존중하라”며 “강제동원 협박은 의료 붕괴만 유발할 뿐”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정부를 향해 의료진 강제동원 협박을 중단하고, 의협에는 강제차출 압박을 받는 의사들의 실태조사에 나설 것을 호소했다.

행동여의는 “정부는 의정 합의를 짓밟고 국시 문제도 의료계 목줄로 악용하고 있으며, 지난주에는 강제 행정명령으로 민간병원 병상을 차출했다”면서 “여기에 한술 더 떠 의료진 강제동원 명령까지 언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백신과 병상을 확보해야 한다는 의료계의 조언을 무시하고 방치하다 이제야 강제적인 방법으로 의료계에 수습을 떠넘기는 정부의 행태를 비난하기도 했다. 행동여의는 “의료계를 가혹하게 핍박하는 것으로 의사들의 협조를 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이라며 “감염 위험의 최전방에서 환자 곁을 묵묵히 지키는 의료진의 선의로운 열정과 수고를 진심으로 감사하고 치하해야 맞다”고 강조했다.

이에 의료계를 진심으로 존중하고 그에 맞는 보상책 마련을 요구했다. 의협 측에는 강제차출 압박을 받는 봉직의 실태조사에 나서고 회원 권익 보호에 집중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