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경험 바탕으로 코로나19 환자 수술 시 가이드라인 제시
상태바
실제 경험 바탕으로 코로나19 환자 수술 시 가이드라인 제시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0.11.10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저널 ‘International Journal of Surgery Case Reports(IJSCR)’에 최근 게재
명지병원 음압수술실에서 시행된 코로나19 확진 환자 수술 모습. ⓒ 명지병원
명지병원 음압수술실에서 시행된 코로나19 확진 환자 수술 모습. ⓒ 명지병원

코로나19 확진 환자에 대한 응급수술 시 최적의 수술법과 의료진의 안전 확보 및 감염 예방에 대한 실제 경험을 담은 명지병원의 논문이 국제 저널 ‘International Journal of Surgery Case Reports(IJSCR)’에 최근 게재됐다.

‘코로나19 확진 환자의 응급수술에 대해 외과의사가 반드시 알아야 할 사항: 사례 보고서’(What surgeons should know about emergency operation for COVID-19 confirmed patients: A case report)는 지난 5월 명지병원 음압수술실에서 시행된 코로나19 확진 환자의 복강경 충수 절제술에 대한 증례를 담고 있으며,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이 교신저자, 외과 오동규 교수, 감염내과 강유민 교수, 외과 최진용 교수 등이 공저자로 참여했다.

논문에서는 인(IN)코로나 시대에 코로나19 확진 환자의 응급수술 시 환자의 입원부터 수술, 퇴원까지 환자는 물론 의료진의 안전 확보 방안에 대해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한다.

수술 집도의인 오동규 교수 등 저자들은 이 논문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라 해도 음압수술실에서, 충분한 경험이 있는 수술팀에 의해, 정해진 지침을 준수해 수술을 시행하면 환자와 의료진 모두에게 최선의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결론지었다.

명지병원은 지난 5월 2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안성의료원에 입원 중이던 56세 남자 환자가 극심한 복통을 호소한다며 응급수술 요청을 받았다. 이미 음압격리병실과 음압격리중환자실, 음압수술실, 음압혈관조영실 등을 갖추고 있던 명지병원은 이를 즉각 수락했다.

명지병원 수술팀은 전원 환자의 복부 CT 등의 검사를 통해 응급수술이 필요한 ‘천공성 급성 충수염에 의한 광범위한 복막염’으로 진단했다. 수술팀은 음압카트를 이용해 환자를 음압수술실로 안전하게 이송하고 감염관리실의 관리 감독 아래 완벽한 보호장구를 갖추고 응급수술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

환자는 음압격리병실에서 코로나19 치료와 수술 후 퇴원했으며, 이 환자와 관련된 의료진을 비롯한 원내 감염은 발생하지 않았다.

이왕준 이사장은 “이 논문은 코로나19 확진 환자에 대한 응급진료와 수술 시, 환자는 물론 의료진의 안전 확보, 병원 내 감염 예방을 위한 실제적 매뉴얼 적용 결과라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며 “명지병원의 음압수술실을 비롯한 시설과 진료 지침이 지속적으로 발생할 코로나19 환자에 대한 응급진료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