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한 잔 술은 ‘약주’? 사실무근 건강상 이익 없어
상태바
하루 한 잔 술은 ‘약주’? 사실무근 건강상 이익 없어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0.09.28 2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음주→하루 한 잔’ 변화 시 심혈관계 질환·뇌졸중 위험 줄지 않아
서울아산병원 장준영 교수팀, “비음주자는 건강 위해 비음주 유지 권장”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하루에 한 잔 정도의 가벼운 술은 ‘약주’로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속설이 있다. 그러나 실제로는 사실무근인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아산병원 신경과 장준영·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표본(2007~2013년)을 바탕으로, 비음주자 11만 2403명을 음주량 변화에 따라 비음주 유지군과 음주군으로 나눠 3년간 건강 상태를 분석했다.

그 결과, 하루 평균 10g 이하(한 잔 기준)의 알코올을 섭취한 소량 음주군의 뇌졸중 발생위험이 비음주 유지군보다 유의하게 감소하지는 않았다.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위험 역시 비음주 유지군과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관상동맥질환 등 주요 심혈관계 질환이 발생할 위험은 비음주 유지군에 비해 21% 감소했지만, 이는 비교 대상으로 삼은 비음주 유지군 내에 ‘건강이 좋지 못해 술을 마시지 못하는 사람(sick quitter)’이 포함된 데 따른 결과로 추정됐다.

과거 일부 연구를 통해 알코올 30g 정도를 섭취하는 적당량 음주는 좋은 콜레스테롤인 고밀도 지단백(H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고 혈소판 응집을 줄여 심혈관계 질환을 예방한다고 알려진 바 있다.

그러나 최근 연구에서는 음주가 주는 건강상 이점을 의학적으로 뒷받침할 근거가 부족하다는 결과가 우세하고 있다. 하루 한 잔 이하의 소량 알코올 섭취도 심혈관계 질환과 뇌졸중, 각종 사망 위험을 낮추지 않는다는 사실이 이번 연구로 입증됨에 따라, 비음주자는 비음주 습관을 유지하는 게 건강에 이로울 전망이다.

이번 연구는 대규모 인구 기반의 국민건강보험공단 표본(2007~2013년)에 기반해, 첫 번째 건강검진(2007~2008년)에서 비음주자로 확인된 11만 2403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구대상자 가운데 두 번째 건강검진(2009~2010년) 때까지 비음주를 유지한 사람(비음주 유지군)은 86%였다. 나머지는 음주량을 늘렸으며, 하루 평균 알코올 섭취량이 10g 이하인 사람(소량 음주군)이 9.4%를 차지했다.

소량 음주군의 뇌졸중 발생 위험(위험비 0.83, 95% 신뢰구간 0.68-1.02)은 비음주 유지군에 비해 큰 차이가 없었으며,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위험 또한 비음주 유지군과 비슷한 수준(위험비 0.89, 95% 신뢰구간 0.73-1.09)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심혈관계 질환 발생 위험(위험비 0.79, 95% 신뢰구간 0.68-0.92)은 비음주 유지군 대비 감소한 결과를 보였다.

그러나 사망과 연관성이 높은 기저질환을 수치화한 ‘찰슨 동반질환지수(CCI)’가 3 이상인 비율이 소량 음주군(20.2%)보다 비음주 유지군(25.7%)에서 더 높았다. 연구팀은 소량 음주군에서 나타난 심혈관질환 예방효과는 비교집단인 비음주 유지군의 중증 기저질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아서 나온 편향적인 결과일 뿐, 소량 음주의 영향은 아니라고 추정했다.

한편, 하루 2잔 이상 술을 마시기 시작한 사람은 교통사고 등 외인사로 사망할 위험이 비음주 유지군에 비해 2.06배(95% 신뢰구간 1.09-3.90)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왼쪽부터 서울아산병원 신경과 장준영 교수,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 ⓒ 서울아산병원
왼쪽부터 서울아산병원 신경과 장준영 교수,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 ⓒ 서울아산병원

이번 연구를 설계하고 수행한 장준영 서울아산병원 신경과 교수는 “과음이 신체에 주는 해악은 많은 연구와 임상을 통해 밝혀졌지만, 비음주자에 있어서 소량의 음주량 증가와 건강의 상관관계는 명확히 입증된 바가 없었다”며 “이번 연구는 비음주자를 대상으로 소량의 알코올 섭취 증가가 심혈관계 질환과 뇌졸중 발생, 사망 위험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첫 연구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알코올 종류와 섭취량에 관계없이 알코올 자체가 주는 건강상 이점은 의학적으로 불분명하므로, 비음주 습관을 유지해 온 사람이라면 건강을 위해 금주를 지속할 것을 권장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인 저널 네이처(Nature)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