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깬 대전협, “의협 정치적 공작 좌시하지 않겠다”
상태바
침묵 깬 대전협, “의협 정치적 공작 좌시하지 않겠다”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0.09.25 2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쪽짜리 합의문이라도 지키고 싶어 그간 침묵
모든 비난의 화살 대전협에 돌리는 의협 집행부 행태에 실망
선배 의사들에게 신뢰할 수 있는 법정 단체 마련 호소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대전협)가 그간의 침묵을 깨고 입을 열었다. 의협 집행부의 무능함과 정치적 공작을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는 것이 주요 골자다.

대전협은 25일 ‘대한의사협회 집행부의 최근 행보를 지켜보며’라는 제목의 서신을 선배와 스승에게 전달했다. 대전협은 서신에서 “젊은 의사들의 단체행동을 함께 응원해주시고, 같은 마음으로 안타까워해 주셨던 선배님들 덕분에 큰 용기를 낼 수 있었다”며 “그러나 마지막 순간에 비상대책위원회의 이름으로 포기하는 모습으로 큰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하고 송구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저희의 침묵이 이해받을 수 없고, 이로 인해 오히려 더 많은 논란과 혼란을 일으킬 수밖에 없었다는 사실을 알지만 감내하고 극복하려 애썼다”며 “그 과정에서 일부 미숙하고 감정적인 대처로 실망을 야기했던 점 또한 깊이 후회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대전협이 그동안 침묵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도 밝혔다. 대전협은 “업무개시명령을 받았던 609명의 동료와 형사고발 당한 10명의 동료를 지켜봐야만 할 때, 차라리 집행부를 구속했더라면 덜 아팠을 것”이라며 “최대집 회장의 졸속 합의 이후 ‘총사퇴’라는 이름으로 지금까지 힘들게 버텨온 시간을 불명예스럽게 끝낼 수밖에 없었던 이유도 여기에 있었다”고 설명했다.

대전협은 “대한의사협회라는 큰 울타리가 사라졌을 때, 저희에겐 소중하고 아끼는 동료들을 지킬 힘과 명분이 남아있지 않았다”며 “명분 잃은 투쟁을 끌고 나갈 자신이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또, “비록 반쪽짜리 합의문이지만, 반드시 제대로 된 의정협의체를 꾸리고 젊은 의사들이 꿈꿨던 미래를 만들고 싶었다”며 “약 한 달의 시간 동안 전공의와 의대생뿐 아니라 대한민국 의사 모두가 마음 모아 이뤄낸 그 반쪽짜리 합의문마저 휴짓조각이 될까 두려웠던 것이 가장 크다”고 밝혔다.

그러나 대전협으로 모든 비난의 화살을 돌린 채, 책임감 없이 사태를 모면하려는 일부 의협 집행부의 행태에 큰 실망감을 느꼈고, 더 이상은 침묵이 의료계의 미래를 지키는 일이 아니라는 판단이 섰다는 것.

대전협은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범투위를 해산하자고 하고, 지난 파업에 대한 반성과 고찰이 필요하다는 제언에도 추후 백서를 만들어서 배포하면 될 것이라는 한마디로 일관하던 의협 회장”이라고 토로했다. 특히, “지라시처럼 퍼지고 있는 글과 어제 대한의사협회 이사진의 발표를 보고, 지금까지 최선을 다해 대표단체를 존중하고 또 힘을 모으려던 판단이 틀렸음을 깨달았다”며 “전공의 전체 회원을 대상으로 시행한 ‘불신임 안에 대한 찬반 투표’ 결과를 통해 다시 한번 확고하게 생각을 굳혔다”고 전했다.

이에 대전협은 지금까지의 단체행동과 파업 동안 일관됐던 의협 집행부의 무계획과 무능함 그리고 정치적 공작 행태를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젊은 의사들의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에 대한 소신을 지키기 위해 더 이상 침묵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의료계의 미래와 젊은 의사들이 꿈꿔온 올바른 가치와 정의를 위해 선배 의사들이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대전협은 “떳떳하고 신뢰할 수 있는 법정 단체를 세워 후배들을 올바른 길로 이끌어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대전협은 내부의 자정과 건설적인 발전을 위해 더욱 반성하고 노력하겠다”며 “그동안 애써 침묵하느라 다루지 못한 문제들에 대해 떳떳이 밝히고 결백을 증명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전공의 대표단체로 맡은 바 책임을 다해 대전협의 자존심을 회복하겠다”며 “실망스러운 부분을 성찰하고 개선해 더욱 발전적인 모습으로 의료계에 보탬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