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한·양방 소화제 장점 담은 ‘평위천 프라임액’ 출시
상태바
광동제약, 한·양방 소화제 장점 담은 ‘평위천 프라임액’ 출시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0.09.22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수화물·지방 섭취 많은 한국인 식단에 맞춰 리뉴얼
평위천 프라임액. ⓒ 광동제약
평위천 프라임액. ⓒ 광동제약

광동제약이 기존 드링크형 소화제 ‘평위천’을 리뉴얼한 ‘평위천 프라임액’을 출시했다.

이 제품에는 한방 소화제의 오랜 처방인 ‘평위산(平胃散)’ 한 포에 해당하는 성분이 양약 성분과 배합돼있어 소화불량, 위부팽만감, 과식, 소화촉진 등에 대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평위산이란 ‘동의보감’, ‘방약합편’ 등 한의서에 수록돼 현재까지도 소화기계 질환에 많이 사용되는 처방이다. 평위천 프라임액에는 진피 1000mg, 후박 1000mg, 창출 1330mg, 건강 330mg, 감초 330mg 등 평위산 고유 성분이 함유돼 있다.

또한, 고지방, 고탄수화물 섭취가 많은 현대 한국인의 식단에 맞춰 양약 성분을 보강했다. 지방질의 분해와 흡수를 통해 소화 작용을 돕는 UDCA(우루소데옥시콜산) 10mg과 탄수화물 대사를 돕는 티아민질산염 8mg 등의 성분이 함께 배합돼있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평위천 프라임액은 한방과 양방 소화제의 장점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제품”이라며 “일반의약품으로 시중 약국에서 구매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