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양극성장애 16년 치료 역사 담은 논문 발표
상태바
국내 양극성장애 16년 치료 역사 담은 논문 발표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0.09.09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도성모병원 박원명·우영섭, 한림대학교성심병원 전덕인 교수 연구팀 성과
2002~2018년 한국형 양극성장애 약물치료 지침서 분석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조울병’으로 불리는 한국형 양극성장애의 약물치료 지침 변화를 집대성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박원명 교수와 국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들은 2002년 최초로 국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들의 의견과 최신 연구 결과를 종합해 국내 상황에 맞는 양극성장애 약물치료 방안을 제시하는 ‘한국형 양극성장애 약물치료 지침서(KMAP-BP)’를 발간한 바 있다.

이후 의료정책을 포함한 의료 환경의 변화와 새로운 약물 개발과 연구 결과로 양극성장애 치료 경향과 개념이 바뀜에 따라 이를 반영하기 위해 지속적인 개정작업을 진행했고 최근 4번째 개정판(KMAP-BP 2018)을 발간했다.

이를 바탕으로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박원명(교신저자)·우영섭, 한림대학교성심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덕인 교수(제1저자)는 2002년부터 2018년까지 4년마다 개정된 한국형 양극성장애 약물치료 지침의 시대적 변화와 그 임상적 의의를 고찰한 논문을 최근 발표했다.

논문은 조증 삽화, 우울 삽화, 혼재성 양상, 유지 치료, 노인, 소아·청소년 등 양극성장애의 다양한 임상 상황에 대해 지난 16년간 양극성장애 약물치료 알고리듬 및 지침이 어떻게 변화해 왔는지 상세히 분석했다.

공통적으로 양극성장애 약물치료는 기존에 사용된 ‘기분조절제’보다 ‘비정형 항정신병약물’ 사용의 권고가 대폭 증가했다. 또한, 우울 삽화 및 유지 치료 시 ‘라모트리진’ 사용 권고가 추가됐으며, 우울 삽화의 경우 항우울제 사용 자제를 권고하는 등 약물치료 알고리듬 및 지침의 변화가 두드러졌다.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박원명 교수. ⓒ 여의도성모병원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박원명 교수. ⓒ 여의도성모병원

박원명 교수는 “이번 논문은 지난 16년간 국내 양극성장애 약물치료에 대한 연구를 집대성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면서 “향후 양극성장애 약물치료 알고리듬 및 지침서를 지속적으로 개정해 의료진뿐만 아니라 환자와 그 가족들에게도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SCI급 국제학술지 중 양극성장애를 포함한 기분장애 분야 최고의 학술지로 알려진 ‘양극성장애(Bipolar Disorders, IF=5.410)’ 2020년 8월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